default_setNet1_2

국기원, 신규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 마무리

기사승인 2021.03.15  10:0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규 해외 파견사범 13명 대상 9일간 교육진행

   
▲ ‘2021년도 태권도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 모습.<사진=국기원>

국기원이 신규 해외 파견사범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2021년도 태권도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이하 입문교육)’을 마무리했다.

입문교육은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9일간, 지난해 선발된 신규 해외 파견사범 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기원이 지난해 신규로 선발한 파견사범은 아시아 2명(피지, 파키스탄), 유럽 5명(포르투갈, 보스니아, 벨라루스, 독일, 라트비아) 아프리카 2명(르완다, 마다가스카르), 팬암 4명(페루, 과테말라, 칠레, 콜롬비아) 등이다.

입문교육은 신규로 해외에 파견되는 사범들의 자질을 높이고, 국가별 저변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태권도 보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해외 파견사범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힘든 여건이기는 하지만 막중한 책임 의식을 갖고 태권도 보급에 진력해달라”고 강조했다.

국기원은 지난 2009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도상국이나 전략적 국가에 태권도를 보급,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태권도 사범을 파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기원의 해외 파견사범 규모는 49개국(아시아 17개국, 아프리카 6개국, 팬암 11개국, 유럽 15개국) 49명(국가별 1명)이며, 올해 70개국(7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박상욱 기 자 wtkdboy@naver.com

<저작권자 © WTN 월드태권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경기영상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