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흥재단 조직 개편 단행

기사승인 2021.07.05  14:33:29

공유
default_news_ad1

오응환 이사장 “재단 경영정상화 의지 담아”
2실 1관 2본부 7부 1팀에서 2실 1관 2본부 6부로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재단)은 오응환 이사장 부임 후 첫 조직개편과 간부인사를 단행했다. 조직개편과 인사는 7월 8일자로 시행된다.

재단 관계자는“이번 조직개편은 재단이 지난해 국무조정실 조사 및 이사장 해임 등 어수선한 조직 분위기를 추스르고, 재단 경영정상화와 태권도원 활성화를 위한 오응환 이사장의 개혁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동안 간부급 인사는 장기근속자 및 연령 등 지나치게 연공서열과 기득권을 우선시 했으나 이번 간부급 인사에서는 이를 타파하고 젊고 유능한 직원의 간부직 발탁 등 파격적인 인사를 단행했다는 게 지배적인 분석이다.

오응환 이사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자원의 효율적인 분배를 통한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 태권도원 운영활성화, 신구조화를 통한 조직화합 및 안정화 등을 계획했다”며 “실추되었던 태권도진흥재단의 명예를 회복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롭게 시작하는 첫 걸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노철수 근로자대표는 “태권도진흥재단은 창립 후 최초로 50대 젊은 이사장이 부임하였고, 향후 유능한 신진 인재들을 적극 발굴·육성해 과거의 잘못된 관행은 과감히 버릴 것으로 믿는다” 면서 “신임 이사장의 개혁 의지를 믿고 부족한 점은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 자 wtkdboy@naver.com

<저작권자 © WTN 월드태권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경기영상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